브이티바이오, 'VT301' 임상 정부 과제 '예비 선정"

최고관리자
2020.12.17 11:44 1,691 0

본문

브이티지엠피의 자회사 브이티바이오는 17일 정부의 '치매극복 연구개발 사업단' 첫 연구사업에 ‘조절 T 세포를 이용한 새로운 알츠하이머병 세포치료제(VT301) 2 임상 연구’가 예비 선정됐다고 밝혔다.

치매극복 연구개발 사업단은 올해 8월 출범했다. 치매국가책임제의 일환으로 보건복지부,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치매 예방과 진단, 치료 등 종합적 연구개발(R&D)을 지원한다. 오는 2028년까지 총사업비 1987억원(국비 1694억원)을 투입하는 대규모 사업이다.

브이티바이오 VT301은 국내 임상 1상 허가를 받아 서울대학교 병원에서 '조절T세포를 이용한 치매치료제' 임상 중이다. 또 보건복지부의 'VT301의 미국 FDA 1/2a 임상시험 허가'를 목표로 한 과제에도 선정돼 후속 연구와 임상 단계 개발이 진행됐다. 이 결과를 종합해 미국 FDA에 'Pre-IND meeting'도 신청했다.

브이티바이오가 개발 중인 알츠하이머병 치료제 분야는 전 세계 노인 인구 증가와 급격한 치매 유병률 증가 등 의학적 미충촉 수요가 매우 높다. 그러나 치료제가 전무하며 국내외 대형 제약사들 역시 개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.

브이티바이오는 이번에 치매극복 연구개발 사업단의 첫 연구사업에 예비 선정된 만큼 향후 최종 선정 작업이 진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.

브이티바이오 관계자는 "내년 초 미국 FDA의 Pre-IND meeting이 완료돼 도출된 결과를 바탕으로 상반기 중 VT301 임상 2상을 진행할 예정"이라며 "VT301이 성과를 보이면 이 기술을 바탕으로 루게릭병과 헌팅턴, 다발성경화증 등 퇴행성 뇌질환 플랫폼으로 발전 시켜 나갈 계획"이라고 말했다.